티스토리 뷰

4 산업혁명(Industry 4.0, 4th Industrial Revolution)과 산업 인터넷_2




지난 글에 이어 4차 산업 혁명에 대해 작성하겠습니다. 4차 산업 혁명은 사물 인터넷(IoT, Internet of Things) 기반으로 생산기기와 생산품  제조 공장의 모든 것들이 연결되어 완전한 생산 체계를 구축하고 전체 시스템을 최적화하는 산업 정책입니다.


이전에도 공장 자동화 시스템이 구축되었으나 관리자인 사람이 직접 관리를 하는 수동적인 시스템입니다. 하지만 4차 산업혁명에서 말하는 자동화 시스템은, 각 기계들이 센서 등을 이용하여 서로 데이터를 주고받고 분석해서 상황을 보고하는 등의 시스템을 말합니다. 모든 산업 설비가 각각의 주소를 가지고 인터넷으로 통신을 합니다. 모든 작업 과정이 통제되고 사람의 관리 없이 위험 상황이나 예측 가능한 상황 등에 적합한 대응을 합니다. 특히, 신흥국 대비 인건비가 비싼 선진국에서 제조 경쟁력 강화를 위해 전략적으로 추진하고 있습니다. 제조 단가를 낮출 수 있고, 공장에서 노동력을 줄이는 만큼 사람만이 할 수 있는 기술 개발 등에 집중적으로 투자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미국과 독일은 4차 산업 혁명을 효율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표준화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새로운 물결이 있을 때마다, 표준화를 추진하고 정책을 마련하는 등 선두에 있는 것이 국가의 산업에 중요하기 때문입니다. 3차 산업 혁명 시대에 급진적으로 발전한 우리 대한민국도 4차 산업 혁명의 선두에 있을 만한 역량이 충분하다고 생각합니다. 



(산업인터넷 PREDIX, 출처:GE)


모든 기계를 연결하고 제조 전 과정을 통합하는 4차 산업 혁명에서는 IoT가 매우 중요합니다. 물론 IoT 외에 로봇, 빅데이터, 보안 등 중요한 것이 많지만, 모든 것을 연결하는 것의 중심은 IoT이므로, 특별히 산업 인터넷이라는 용어를 사용합니다. 산업 인터넷은 4차 산업 혁명의 선두에 있는 기업 GE에서 사용하기 시작한 용어입니다. 4차 산업 혁명을 이끌고 있는 주요 두 기업, GE와 지멘스의 산업 인터넷을 알아보겠습니다. GE와 지멘스는 세계적인 제조 기업입니다. 때로는 경쟁하며 때로는 함께 성장하며 지금까지 이어져 오고 있는 두 기업은, 산업 인터넷에서도 비슷한 행보를 보이고 있습니다.


지멘스는 1847년 10월 지멘스와 할스케가 함께 설립한 세계적인 전기 전자기업입니다. 독일에 본사가 있고 유럽에서 가장 규모가 큰 엔지니어링 회사입니다. 끊임없는 연구 개발로 혁신을 선도하고 있고 윤리경영을 중요하게 생각합니다. 200여 개국에서 약 38만 명의 직원이 일하고 있으며 세계가 당면한 기후 문제와 관련한 기술 개발과 환경보호 분야에서 사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암베르그 공장에 스마트 팩토리가 있으며 75%의 자동화율로 1,000여 종류의 제품을 연간 1,200만 개 생산하고 있습니다. 100만 개당 불량 수는 약 11.5개에 불과할 정도로 높은 품질 수준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또한, 전 세계 28만 개의 장비에 센서를 탑재하여 실시간으로 데이터를 수집, 가동률과 불량률을 체크하고 있습니다. 매일 5,000만 건 이상의 데이터를 수집하여 공정의 최적화를 달성하고 있습니다. 지멘스는 이러한 시스템을 외부에 판매하여 수익을 올리고 있습니다.


GE는 1892년 에디슨의 에디슨제너럴일렉트릭과 톰슨휴스턴이 합병한 회사로 미국에 본사를 두고 있습니다. 직원 수는 30만 7,000명입니다. 에너지, 기술 인프라, 금융, 소비자, 산업의 5개 부문의 사업영역이 있으며 에너지, 기술, 항공, 금융, 수() 처리, 의료 등의 부문에서 지속적으로 새로운 사업을 발굴했고, 환경문제 해결에도 앞장서고 있습니다. '생각하는 공장'이라는 이름의 스마트 팩토리는 인도 푸네에 처음 설립되었습니다. 데이터를 기반으로 설비의 돌발 정지를 예방하고 생산량 및 품종 등이 자동 조절되고 있습니다. 이로 인해 생산성이 10% 가량 향상되었다고 합니다. GE는 이 서비스를 'Fredix'라는 이름으로 출시했습니다. '생각하는 공장' 시스템을 다양한 업종과 환경에 확장하기 위한 플랫폼을 서비스화 한 것입니다.


사람이 직접 재화를 생산하는 것에서 기계가 생산하는 것으로, 기계와 사람이 함께 일하는 것을 거쳐서, 자동화된 기계가 모든 공정을 담당하고 사람은 관리를 하는 시대를 지나가고 있습니다. 이제 기계가 기계들과 데이터를 주고받고 데이터를 학습해서 최적화된 시스템을 유지하는 4차 산업 혁명이 눈앞으로 다가왔습니다. 기술의 발전은 눈앞에 보이는 순간 현실이 되어버리는 속도로 발전했습니다. 산업 인터넷도 금방 우리 삶에 익숙해질 것 같습니다. 그렉터 플랫폼사업본부는 곧 다가올 4차 산업 혁명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참고문헌: 두산백과, '증기기관', '산업혁명', '대량생산' / 위키피디아, 'Industry_4.0', ' 산업혁명', '증기 기관', '대량 생산', '제2차 산업 혁명',  '제3차 산업 혁명' / 한경경제용어사전, '인더스트리 4.0', '4차 산업혁명', '스마트 공장' / IT용어사전, '인더스트리 4.0', 'Cyber physical systems' / 시사상식사전, '인더스트리 4.0', '4차 산업혁명' / 매일경제, '4차 산업혁명' / LG경제연구원, '스마트 팩토리, 산업 인터넷 혁명의 서곡' /  네이버기관단체사전, '제너럴일렉트릭', '지멘스')




작성자: 그렉터, '작은곰자리'

댓글
댓글쓰기 폼